커뮤니티

부모교육 손주교육

독서토론 가족식탁

하브루타 도서 소개

융의 영혼의 지도

  • 하브루타영재교육협회
  • 2019-05-24 19:53:00
  • 211.108.182.111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이 책의 주제어

 

‘융의 영혼의 지도’를 30년 가까이 연구해 내놓은 쉽고도 깊이 있는 개론서!

『융의 영혼의 지도』는 프로이트와 더불어 20세기 가장 유명하고 영향력 있는 심리학자이자 ‘분석 심리학’ 창시자인 칼 구스타프 융의 이론을, 융 심리학 최고 전문가로 꼽히는 머리 슈타인 박사가 쉬운 언어와 적절한 비유로 설명한 개론서다. ‘영혼의 지도’라는 제목이 시사하듯이, 저자는 융의 분석 심리학 이론을 지도 제작 과정에 빗대어 그 영혼의 맨 위 표면에 해당하는 자아에서 출발해 콤플렉스, 리비도 이론, 그림자, 아니마/아니무스, 자기, 개성화, 동시성 등 점점 더 복잡한 영역들로 탐구해 들어간다. 그 결과는 그저 밋밋한 2차원 평면 지도가 아니라 융 심리학을 입체적이고 역동적으로 보여주는 3D 지도이다. ‘융의 영혼의 지도를 30년 가까이 연구해 정제한 결실’이라는 자신에 찬 서론이 허언이 아님을 충실한 내용으로 잘 보여준다.
 
 

저자소개

 

저자 : 머리 스타인

 

저자 머리 스타인 Murray Stein 박사는 예일대와 취리히 융 연구소, 시카고 대학에서 공부했다. 20년 이상 트레이닝 애널리스트로 활동해왔으며, 현재는 시카고에 있는 융 연구소에서 가르치고 있다. 그의 수많은 저작 중에는 《전체성 실습(Practicing Wholeness)》(1996), 《변화: 자기의 출현(Transformation : Emergence of the Self)》(1998)을 비롯해 권위 있는 편집으로 알려진 선집 《융의 심리학적 분석(Jungian Analysis)》(제2판, 1995) 등이 있다. 스타인 박사는 국제정신분석심리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기도 하다.

역자 : 김창한

역자 김창한은 캐나다 캘거리대학 종교학과 박사 과정을 졸업(종교학 박사)했다. 캘거리대학, 엠브로즈대학, 부스대학 등에서 세계종교와 신종교 등을 가르쳤으며, 현재는 부스대학 강사로 있다.
 
 
 
 

목차

서론

1장 표층 (자아의식적)
자아와 의식의 관계 / 자아의 위치 / 심리 유형 / 개인적 자유

2장 내면의 거주자 (콤플렉스)
무의식에 도달하기 / 콤플렉스 / 무의식의 수준 / 정신 이미지 / 성격의 파편 / 콤플렉스의 구조 / 콤플렉스 분출

3장 정신 에너지 (리비도 이론)
성과 리비도 / 정신 에너지의 변화 / 모델로서의 물리학 / 에너지의 원천 / 정신 에너지 측정 / 몸과 마음의 통합 / 에너지, 운동, 방향 / 변화와 상징

4장 정신의 경계 (본능, 원형, 집단 무의식)
원형(정신의 보편자) / 무의식 / 본능 / 원형과 본능의 관계

5장 타자와의 드러내고 감추는 관계 (페르소나와 그림자)
자아의 그림자 / 그림자 형성 / 페르소나 / 페르소나의 두 원천 / 페르소나 발달 / 페르소나 변화 / 페르소나와 그림자의 통합

6장 심층의 내부에 이르는 길 (아니마와 아니무스)
아니마와 아니무스의 정의 / 젠더, 그리고 아니마와 아니무스 / 아니마/무스 발달 / 아니마/무스와 함께 의식 고양 / 성과 관계들

7장 정신의 초월적 중심과 전일성 (자기)
융의 자기 경험 / 자기에 대한 융의 정의 / 자기의 상징 / 정신의 중심적 신비로서의 자기

8장 자기의 출현 (개성화)
심리학적 수명 / 개성화 / 의식의 다섯 단계 / 개성화의 한 사례 연구 / 자기의 운동

9장 시간과 영원에 대해 (동시성)
혼돈 속 형태 / 동시성의 관념 발달 / 동시성과 인과성 / 동시성과 원형 이론 / 마음과 물질 / 절대지(絶對知) / 새로운 패러다임 / 우주론

 

 

출판사 서평

 

절묘한 묘사와 비유로 융의 학문세계에 대한 벽을 허물며
미지의 정신세계에 대한 친절한 안내자 역할을 해주는 책!

칼 융의 사상과 이론은 현대에도 여전히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고, 대중의 높은 관심과 인기를 얻고 있다. 그러나 심리학뿐 아니라 철학, 신학, 사회학, 인류학, 신경과학, 천문학, 물리학 등 다양한 학문 분야를 아우르고 가로지르는 융 심리학의 깊고 넓은 배경과 바탕은 그의 세계를 이해하려는 일반 독자들에게 막막한 벽과도 같다. 게다가 그의 분석심리학은 한두 해가 아닌 60여 년에 걸친 온축의 결과이고, 그것이 무려 18권의 두텁고 밀도 높은 저작으로 남아 있기에 그의 사상을 조금이라도 용이한 경로로 이해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융은 시쳇말로 ‘넘사벽’이나 다름없다. 머리 슈타인은 그 벽을 낮춘다. 아니, 허물어준다. 몇십 년 동안 융의 심리학을 깊이 있게 연구하고 이해한 내용을,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언어와 표현, 비유들로 재미있게 설명해준다.
이 책을 읽으며 경험하게 되는 매력 중 하나는 적절하고 절묘한 묘사와 비유다. 예를 들면, 무의식의 세계를 “미스터리의 바다” 로 표현하거나, 융을 내면세계 (inner world)의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무의식의 세계에 대한 탐험가이자 지도 제작자로 표현한 것, “존 글렌과 닐 암스트롱이 외부 우주의 개척자들이라면, 융은 우리 내부에 존재하는 미지 세계의 개척자, 용감하고 대담한 항해자다”라는 표현, “모든 심리학은 개인적 고백이다”라는 대목 등이다. 융이 여러 저작들에서 표현한 용어를 충실히 따르면서도, 그에 대한 설명은 일반인도 이해하기 쉽도록 다듬었다. 때로 가벼운 에세이처럼, 대개는 별다른 부담 없이 편안하게 읽히는 이 책은, 웬만큼 철저하고 깊이 있게 융을 연구하고 이해한 사람이 아니라면 도저히 이렇게 쉽게 쓰지 못했을 것이라는 점을 곳곳에서 보여준다. 거칠고 딱딱하고 팍팍한 음식을, 잘게 부수고, 부드럽게 빻고, 적당히 양념을 섞어 누구나 서슴없이 맛나게 먹을 수 있도록 재가공하는 과정이 연상되는 대목이다.
융은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인물이고, 여러 논문이나 저작, 블로그 등에 다양한 층위의 난이도와 정확성 혹은 부정확성으로 소개되어 있다. 그처럼 불균질적이고 파편화된 지식 시장에서, 머리 슈타인의 《융의 영혼의 지도》는 단연 충실하고 종합적인, 그러면서도 더없이 대중적으로 잘 요약 정리된 융 입문서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a2**6219
2019-04-15
17:47:28
구매 정독해요
페르소나와 그림자...나를 찾아서, 나를 발견하고, 나를 이해하고 결국 그 모든 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스스로를 사랑해야 한다는 결론까지 이끌어내는...아름다운 책이네요. 어려워 읽다가 말아버린 책을 bts때문에 다시 잡고 보게 되다니, 상상도 못한 일이네요. 행복합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1]

열기 닫기

  • 하브루타영재교육협회 2019-05-24
    bts때문에 요즘 워낙 핫한 책이라서 소개합니다. 읽어보고 질문거리가 많을것 같아서 올려봅니다..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